온몸에 전기가 흐르는듯한 짜릿함

안개 속의 숙녀호(Maid of the Mist)는 1846년 이래로 방문객들에게 숨막히는 광경이 펼쳐지는 여행으로 안내해 왔습니다. 그러나 이 놀라운 자연의 경이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해야 합니다.

따라서, 나이아가라 폭포로 방문객들을 실어 나르기 위해 배출가스를 전혀 방출하지 않는 두 척의 선박을 새로 건조하게 된 것을 알려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.

이 쌍동선 스타일의 보트는 방문객, 환경 및 산업을 위한 획기적인 사건입니다. 새로운 선박:

  • 북미 최초의 전기로만 작동하는 여객선에 속함
  • 운행당 80%까지 재충전되는 리튬이온 배터리 전력 사용
  • 배출가스 제로
  • 진동을 거의 느끼지 못하며 소음이 거의 들리지 않음
  • 각 선체에 독립 시스템을 장착하여 추진력 및 배터리 전력의 완벽한 이중화
  • 5086 H116 해양 등급, 우수한 해양 환경, 내식성 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
  • 디젤 또는 연소 기반 백업 추진 시스템이 없습니다. 대부분의 다른 전기 선박과 달리 하이브리드 선박이 아닙니다.
  • 선수 추진기를 사용하여 조향 기능을 더욱 향상시켜 선박을 측면으로 조종하고 쉽게 정박 가능
  • 단일 선체 선박에 비해 기울기와 파도로 인한 움직임을 줄이도록 설계

이 선박은 바로 미국에서 세계 최고의 상징적인 자연 경관 중 하나를 경험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.